2013년 7월 10일 수요일

빈 말

나는 빈 말하는 것들을 가장 싫어한다,

'언제 한 번 밥이나 먹어요' 따위의.

내게 헛된 희망을 갖게 만든다.

Copyright

Copyright ⓒ Elex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