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3년 9월 13일 금요일

전이

시도 때도 없이 근심/걱정/증오 거리들을 만들어내는 일은
스스로를 파멸로 이끄는 것과 같다.
또 그들은 다른 이들을 파멸로 몰아 넣는 일에도 능숙하다.
'그게 다 너 때문이야'라는 비논리적인 논리로.

Copyright

Copyright ⓒ Elex.